한림대춘천·강남·동탄성심병원, 신포괄수가제 시행
한림대춘천·강남·동탄성심병원, 신포괄수가제 시행
  • 이석호
  • 승인 2018.08.01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포괄수가제로 건강보험 혜택은 커지고, 환자의 부담은 줄어들어
한림대학교의료원 제공
△ 한림대학교의료원 제공

 

한림대학교의료원(의료원장 정기석)은 한림대학교춘천성심병원,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에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시행하는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에 참여한다고 1일 밝혔다.

 

신포괄수가제는 입원기간 발생한 입원료, 처치 등 진료에 필요한 기본적인 서비스는 포괄수가로 묶고, 의사의 수술·시술 등은 행위별 수가로 별도 보상하는 제도다.

 

기존 7개 질병군 포괄수가제는 비교적 단순한 외과수술에만 보험적용 혜택이 있었다면, 신포괄수가제는 기존 7개 질병군에 4대 중증질환과 복잡한 질환까지 포함시켜 559개 질병군의 입원환자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입원 환자가 신포괄수가제를 적용하는 병원을 이용할 경우, 다른 병원에서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부분까지 보험적용이 돼 입원진료비에 대한 부담이 줄어든다.

 

한림대학교의료원은 신포괄수가제 시행을 위해 진료비 계산·심사, 사후관리 시스템, 실무자 교육, 시뮬레이션 운영 등의 준비를 마쳤다. 또 환자를 대상으로 신포괄수가제가 갖는 장점을 알리기 위해 전담직원을 배치하고 신포괄수가제 안내 전용 창구를 마련했다.

 

정기석 한림대학교의료원장은 “환자분들께 폭넓은 건강보험 혜택과 향상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에 참여하게 됐다”며, “지난해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도입에서 올해 신포괄수가제까지 환자분들이 감동할 수 있는 의료기관이 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