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 해킹 사건 불똥 튄 삼성전자...애플 보안은 '철옹성'?
주진모 해킹 사건 불똥 튄 삼성전자...애플 보안은 '철옹성'?
  • 이서원 기자
  • 승인 2020.01.1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삼성전자
자료=삼성전자

 

배우 주진모 씨가 스마트폰 해킹으로 사생활 유출 협박을 받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되고, 그 피해가 다른 연예인들까지 일파만파 퍼지는 과정에서 곤욕을 치르고 있는 가운데 불똥이 삼성전자로 튀는 양상으로 번져가고 있다. 

지난 7일 배우 주진모 소속사인 화이브라더스는 "최근 주진모 씨의 개인 핸드폰이 해킹된 것을 확인됐다"며 "이와 관련해 연예인이란 이유로 사생활 침해 및 개인 자료를 언론사에게 공개하겠다는 악의적인 협박을 받고 있고, 이에 대한 대가로 금품을 요구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현재까지도 국내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에는 주진모 씨를 비롯해 그의 아내가 최상위권에 머물고 있으며, 이번 사태와 연관된 루머가 급속히 확대되면서 관련 연예인들의 실명도 인터넷상에 공공연히 떠돌아다니기 시작했다. 

게다가 10일 유명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 '주진모와 모 연예인의 카톡 대화'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떠돌기 시작하면서 대화 속에서 언급되는 연예인들의 확인되지 않은 사실에 대한 악성 지라시와 댓글들이 2차 피해를 양산하는 형국이다. 

한편, 8일 모 언론보도를 통해 이번 사태의 원인 중 하나로 삼성 클라우드 문제가 지목되면서 불씨가 삼성전자로 옮겨붙는 양산이다. 연예계 관련 이슈로 대중의 관심이 쏠리던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면서 삼성 갤럭시나 클라우드 문제에 대한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9일 삼성전자가 운영하는 삼성 멤버스에는 '삼성 디바이스 케어 기능을 안내드립니다'라는 공지가 올라왔다. 공지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확산되고 있는 디바이스 케어 이슈에 대해 "당사는 '디바이스 케어' 기능을 통해 제품의 배터리, 저장 공간, 메모리 및 보안 최적화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며 "Qihoo 360의 역할은 저장 공간 최적화 과정에서 캐싱, 잔여 및 광고 파일 등 불필요한 파일들을 식별하기 위해 알려진 정크 파일의 목록과 디렉터리를 제공한다. 이 정보를 토대로 당사의 '디바이스 케어'에서 불필요한 파일을 삭제하는 프로세스를 운영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이 과정에서 불필요한 파일과 관련된 것 외에 어떠한 정보도 공유되고 있지 않으니 안심하기 바란다"며 "관련된 근거 없는 소문과 검증되지 않은 루머 확산은 지양해 달라"고 당부했다. 

 

자료=삼성전자
자료=삼성전자

 

10일 재차 공지문을 올리며 해킹 관련 지적을 다룬 언론 보도에 대해 "삼성 갤럭시폰 또는 삼성 클라우드 서비스가 해킹을 당한 것은 아니다"라고 반박하며 "일부 사용자의 계정이 외부에서 유출된 후 도용돼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또한 보안 강화 조치로 '2단계 인증 설정방법'을 안내하면서 "개인정보 보호와 단말의 최신 보안 유지를 위해 더욱 엄격한 보안 프로세스를 운영해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측은 이번 사태의 원인이 삼성 갤럭시폰이나 클라우드의 해킹이 아니라 사용자 계정이 외부로 유출돼 도용된 것으로 보고 있지만, 대중들에게는 삼성 보안이 애플에 비해 취약하다는 인식이 퍼지는 사례로 악용되고 있어 삼성 이미지 훼손까지 우려되는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다. 

애플도 지난 2014년 할리우드 배우 제니퍼 로렌스의 아이 클라우드가 해킹 당해 누드 사진 등 사생활을 담은 정보가 유출되면서 곤욕을 치른 바 있다. 이후 아이 클라우드는 계정 로그인까지 세 번의 인증절차를 거치는 방식으로 보안이 강화됐다. 

이와 더불어 최근 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아이폰의 포렌식 과정에서 잠금 해제 단계부터 난항을 겪으며 보안을 뚫기가 어렵다는 보도가 자주 나오면서 애플 보안이 '철옹성'이라는 이미지도 덧씌워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사태와 유사한 피해 방지를 위해 "삼성 계정의 비밀번호는 주기적으로 변경하고, 보안강화를 위해 삼성 계정 보안 2단계 인증을 설정해 주시기 바란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