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Yostar, 日서 '에픽세븐' 공동 퍼블리싱 추진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Yostar, 日서 '에픽세븐' 공동 퍼블리싱 추진
  • 이지선
  • 승인 2019.04.0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제공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제공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대표 장인아)가 지난 6일 일본에서 현지 펴블리셔인 ‘Yostar(요스타)’가 진행한 간담회를 통해 모바일 턴제 RPG ‘에픽세븐’의 일본 퍼블리싱 소식을 공개했다.

이번 발표에 따르면, 에픽세븐의 일본 서비스는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와 요스타의 공동 퍼블리싱 형태로 이뤄지며, 양사는 각 회사의 강점에 따라 체계적인 협업체계를 구축해 에픽세븐의 성공적인 일본 시장 진출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예정이다. 서비스 출시는 올해 내에 진행되며, 구체적인 일정은 추후 공개될 계획이다.

에픽세븐 일본 서비스의 공동 퍼블리셔인 요스타는 일본에서 ‘벽람항로(일본 서비스명 ‘아주르레인’)’의 흥행을 이끌어낸 회사다. 타겟 유저층에 맞춘 최적의 로컬라이징과 유저들의 만족을 최우선으로 하는 운영정책을 통해 아주르레인이 출시된 2017년 9월 이래 누적 다운로드 600만 회, 공식 트위터 팔로워수 59만 명을 달성한 바 있어 에픽세븐을 위한 최고의 파트너로 평가 받고 있다.

한편, 이번 에픽세븐의 일본 퍼블리싱 소식 공개는 요스타가 진행한 아주르레인의 대규모 유저간담회 현장에서 깜짝 발표 형태로 이뤄졌으며, 행사에 참석한 900여 명의 일본 이용자와 현지 미디어들이 기쁜 소식을 함께 나눴다.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권익훈 본부장은 “요스타는 일본시장에서의 성공 경험에 더해 에픽세븐에 대한 이해도와 서비스에 대한 높은 열정을 가진 회사"라며, "글로벌 퍼블리싱에 강점을 가진 메가포트와 최고의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IP 다각화에도 매우 적극적인 회사로 에픽세븐이 더욱 많은 일본 이용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다양한 시도들이 이뤄질 예정"이라며, “이번 에픽세븐의 일본 서비스가 향후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의 본격적인 일본 모바일게임 시장 진출의 교두보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에픽세븐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공식 커뮤니티와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