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퀵 에스크로' 프로그램 출시
네이버, '퀵 에스크로' 프로그램 출시
  • 이지선
  • 승인 2019.04.08 2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품 발송하면 다음날 바로 판매대금의 80% 지급...정산 주기 10일 단축
네이버 제공
네이버 제공

네이버㈜(대표 한성숙)는 판매자가 판매 대금의 80%를 선지급받아 자금 회전율을 높일 수 있도록 한 ‘퀵 에스크로’ 프로그램을 정식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퀵 에스크로’ 프로그램은 전략적 파트너십 관계를 맺고 있는 미래에셋과 함께 선보이는 프로그램으로, 사업 확장 가능성이 높은 일정 수준 이상의 스마트스토어 판매자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퀵 에스크로’ 프로그램은 기존 프로세스와 달리, 상품을 발송하면 다음날 판매대금의 80%를 바로 지급받을 수 있도록 해 정산 주기를 10일 이상 단축시킨 것이 특징이다. 이에 상품을 팔고도 당장 현금 확보가 어려워 투자 확장을 하지 못하거나, 운영자금이 필요함에도 금융기관의 까다로운 심사로 대출을 받지 못하는 판매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네이버 자체 데이터 기반의 FDS(Fraud Detection System) 기술 등을 도입해 판매자들이 업계 최저 수수료율로 ‘퀵 에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퀵 에스크로’ 프로그램을 기획한 강윤실 리더는 “이번에 출시하는 ‘퀵 에스크로’ 프로그램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서 활동하고 있는 실제 목소리와 데이터를 기반으로 설계된 판매자 맞춤 지원 프로그램”이라며, “네이버의 커머스 플랫폼은 스몰비즈니스의 창업과 성장을 돕는 핵심 기반으로, 판매자들이 사업을 시작하고, 성장하는 중요한 시점에 필요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프로그램은 스마트스토어 관리자 화면의 ‘퀵 에스크로’ 메뉴를 통해 신청가능하며, 4월 한 달 동안 프로그램을 신청한 판매자들에게 수수료를 면제해주는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오픈 1년 미만인 신규 창업자를 대상으로 월 500만 원 미만의 거래액에 대해 1년간 수수료를 받지 않는 ‘스타트 제로’ 수수료 프로그램을 올 2월부터 본격 가동 중에 있으며, 이를 통해 2개월 동안 1만 4천여 명의 신규 창업자들에게 수수료 감면 혜택을 지원하고 있다. 이외에도 네이버는 오프라인 플랫폼인 ‘파트너스퀘어’를 통한 공간 지원과 교육, 컨설팅 등 판매자 단계별 성장지원, AI 기술과 데이터로 설계한 도구형 툴 구축 등 판매자 성장을 위한 전방위 지원을 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