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 밀레니얼 겨냥 스트리트 브랜드 ‘마크엠’ 국내 론칭
신원, 밀레니얼 겨냥 스트리트 브랜드 ‘마크엠’ 국내 론칭
  • 이지선
  • 승인 2019.03.20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롯데백화점 본점 영플라자에 1호점 오픈

홍대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을 통한 스트리트 캐주얼 대중화

유통망, 매장 컨셉, 디자인별 다양한 브랜드 로고 플레이
신원 제공
신원 제공

㈜신원(대표 박정주)의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 ‘마크엠(MARK M)’이 19일 롯데백화점 본점 영플라자에 1호점을 공식 오픈하며 국내 론칭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패션 전문 기업으로 다양한 브랜드를 전개해온 신원에서 전례 없는 최초의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를 론칭한 것이다. 이에 따라 신원은 다양한 브랜드 라인업을 통해 소비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모든 복종을 제안하며 완벽한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마크엠’은 신원과 중국의 진잉그룹이 합작으로 만들어낸 최초의 한중 합작 브랜드로 2017년 12월에 중국에서 먼저 론칭됐으며, 국내 패션 시장에 신규 론칭하는 형태의 ‘글로벌 브랜드’로 운영된다. ‘마크엠’은 중국에서 선 론칭한 후 한국으로 들어온 국내 최초의 브랜드이기도 하다. ‘마크엠’의 글로벌 콘셉트는 ‘스트리트 캐주얼’로 어느 나라에서든 동일하게 전개되지만 각 나라의 소비자가 원하는 디자인 트렌드를 반영해 각기 다른 상품으로 구성된다.

 ‘마크엠’은 자유분방하며 예술적인 상상력을 가진 젊은 세대를 위한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로 ‘NOUVELLE GENERATION(신세대)’이라는 모토 아래 언제나 새로운 방식으로 자신을 표현하길 원하는 10대, 20대에게 그 표현 방법을 제시할 예정이다. 또한, 밀레니얼 세대가 갖고 있는 다양한 테마들을 시대를 초월해 재구성하고 융합해 새로운 가치를 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마크엠’은 자유분방한 밀레니얼 세대를 타겟으로 하는 만큼, 유통망별 그리고 매장의 콘셉트나 제품의 디자인에 따라 매장 간판 및 제품 디자인 등에 브랜드 로고를 다양한 컬러와 형태로 변화를 줘 타 브랜드에 없던 신선한 충격을 보여 줄 것으로 보인다.

이번 2019 S/S 시즌 ‘마크엠’은 ‘파쿠르’를 모티브로 해 무모해 보이지만 마음 속 도전 정신과 열정, 창의성으로 가득 찬 젊은이들의 모습을 표현한다. 또한, RED, BLUE, PURPLE, MINT 등 6가지 색상을 기반으로 각기 다른 매력을 제시하고, 치열한 스트리트 캐주얼 시장에서 차별성을 둬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신원 패션부문 이장훈 부사장은 "‘마크엠’ 국내 론칭의 배경으로 꼬리가 몸통을 흔드는, 비주류가 주류가 되는 글로벌 트렌드인 ‘Wag the dog’ 현상이 패션계에도 나타나고 있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기존에는 스트리트 캐주얼이 캐주얼 시장의 하위분류로 취급됐지만, 이제는 오히려 캐주얼 브랜드가 스트리트화되고 있으며, 밀레니얼 세대에게는 스트리트 캐주얼이 ‘일상복’, ‘캐주얼’ 그 자체로 여겨지고 있기에 시장 확대 가능성을 점친 것이다.

또한, ‘마크엠’의 국내 론칭을 통해 글로벌 브랜드의 이미지를 내세워 중국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며, 향후에는 중국, 한국에 이어 제3국에 추가 론칭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신원 측은 밝혔다. 이를 통해 대한민국을 알리는 민간 외교관 역할을 자처할 것으로 보인다.

마크엠은 19일에 오픈하는 롯데백화점 본점 영플라자 1호 매장을 필두로 백화점과 대형 패션몰, 편집샵을 중심으로 연내 40여 개의 유통망을 오픈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온라인 편집샵 ‘무신사’, ‘29CM’ 등 입점과 ‘마크엠’ 단독 쇼핑몰 오픈을 통해 100억 원의 매출을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며, 중기적으로는 2023년까지 100개의 유통망을 확보해 600억 원의 매출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특히, 오는 29일 오픈 예정인 ‘마크엠’ 홍대 플래그십 스토어는 브랜드 특유의 아이덴티티를 표출하는 상징성 있는 매장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브랜드와 감성을 공유하는 작가들의 다양한 전시 행사는 물론, 소비자들이 브랜드를 온몸으로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 마케팅을 진행한다. 또 인근 대학생들이 편안하게 찾아올 수 있는 콘셉트로 매장을 구성해 스트리트 문화를 건전하게 대중화시킬 것으로 보인다.

㈜신원 박정빈 부회장은 “기존 스트리트 브랜드들은 주로 온라인 채널을 통해 규모를 확대하고 있지만 온라인 채널로는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전달하는 데 한계가 있기에 중대형 규모의 플래그십 스토어는 물론, 다양한 유통 채널에 입점해야 한다고 판단한 결과”라고 말했다.

또한, “장기적인 패션 경기 불황이 지속됨에 따라 제도권 패션 기업의 신규 브랜드 론칭을 찾아보기 힘든 상황이며, 신원에서도 10여 년간 신규 브랜드 론칭이 전무했지만 이번 ‘마크엠’ 론칭으로 전체 패션시장이 활기를 찾을 수 있도록 신원이 앞장서 노력할 것이며, ‘마크엠’을 신원의 미래 먹거리로 삼은 만큼 초인적인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밝혔다.

신원은 해외 브랜드 위주로 재편되고 있는 패션 시장에 자체 브랜드로 도전장을 내밀고, 패션 명가의 이미지를 확고히 하기 위한 복합적인 투자와 공격적인 영업을 진행할 계획을 밝히며 패션 업계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