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의료원-LG유플러스, 국내 최초 ‘스마트 수면병실’ 오픈
이화의료원-LG유플러스, 국내 최초 ‘스마트 수면병실’ 오픈
  • 이석호
  • 승인 2019.02.20 0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대목동병원에 인공지능 IoT 적용된 스마트 수면병실 설치
문병인 이화의료원장(사진 오른쪽에서 세번째), 한종인 이대목동병원장(사진 왼쪽에서 다섯 번째), 이향운 수면센터장(사진 오른쪽에서 다섯번째) 등 이화의료원 경영진과 LG유플러스 AIoT 부문 현준용 전무(사진 왼쪽에서 여섯 번째), 기업신사업그룹 조원석 상무(사진 왼쪽에서 네번째) 등 양기관 관계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이화의료원 제공
문병인 이화의료원장(사진 오른쪽에서 세번째), 한종인 이대목동병원장(사진 왼쪽에서 다섯 번째), 이향운 수면센터장(사진 오른쪽에서 다섯번째) 등 이화의료원 경영진과 LG유플러스 AIoT 부문 현준용 전무(사진 왼쪽에서 여섯 번째), 기업신사업그룹 조원석 상무(사진 왼쪽에서 네번째) 등 양기관 관계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이화의료원 제공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의료원장 문병인)은 스마트병원 통합 시스템의 일환으로 LG유플러스와 협력해 이대목동병원에 ‘스마트 수면병실’을 설치하고 오픈 기념식을 가졌다.

지난 18일 이대목동병원 7층 VIP 병실과 8층 수면다원검사실에서 개최된 ‘스마트 수면병실’ 오픈 기념식에는 문병인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장, 한종인 이대목동병원장, 이선영 이대목동병원 진료부장, 하은희 이화융합의료원장, 이향운 수면센터장 등 의료원 관계자들과 LG유플러스 AIoT 부문 현준용 전무, 기업신사업그룹 조원석 상무 등 LG U+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대목동병원이 국내 최초로 구축한 스마트 수면병실은 LG유플러스에서 최근 출시해 크게 호응을 얻고 있는 인공지능(AI) IoT(Internet of Things, 사물인터넷) AI 스피커와 숙면등, 숙면알리미 등이 설치돼 환자의 수면 상태를 감지하면 자동으로 조명과 TV를 끄는 것은 물론 설정에 따라 편안한 음악과 수면에 도움을 주는 조명이 켜지기도 한다.

또한, 실시간으로 실내의 공기청정 상태와 습도를 모니터링해 최상의 실내 환경을 맞추는 등 병원 환경이 낯설고 예민한 환자들에게 호텔과 같은 안락함을 제공해 주는 것이 특징이다.

한종인 이대목동병원장은 "인공지능과 IoT 시대를 맞이해 이대목동병원 VIP 병실과 수면다원검사실에 설치되는 스마트 수면병실 오픈을 계기로 이를 이용하는 환자들에게 보다 편안한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화의료원은 이번 스마트 수면병실 오픈에 이어 향후 LG유플러스와 협력해 보다 발전된 스마트 수면병실 구축을 위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문병인 이화의료원장은 "이번에 이화의료원과 LG유플러스가 함께 하는 스마트 수면병실에 대한 연구를 통해 보다 발전된 기술을 병원 환경에 맞게 개발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아울러 이화의료원이 추구하는 스마트 병원 프로젝트를 위해 앞으로 더욱 돈독한 상호 협력 체계를 구축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기념식 이후 진행된 이대목동병원과 LG유플러스와의 기술협력을 위한 세미나에서는 양정아 LG유플러스 AIoT상품3팀 책임연구원의 'LG Sleep Tech 현황', 김현진 이대목동병원 수면센터 전문의의 '일주기 생체 리듬 스마트 수면병실 모델 개발' 등의 주제 발표가 이어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