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2019년 '안전결의 대회' 개최
아시아나항공, 2019년 '안전결의 대회' 개최
  • 이석호
  • 승인 2019.02.02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목), 인천국제공항 제2격납고서 '안전결의 대회' 개최
1월31일(목), 아시아나항공 제2격납고에서 열린 정비본부 안전결의대회에 참가한 임직원들이 화이팅을 외치며 각오를 다지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제공
1월31일(목), 아시아나항공 제2격납고에서 열린 정비본부 안전결의 대회에 참가한 임직원들이 화이팅을 외치며 각오를 다지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제공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이 2019년 새해를 맞아 '안전결의 대회'를 열었다.

아시아나항공은 1월 31일(목) 인천국제공항 제 2격납고에서 아시아나항공 장영일 정비본부장과 정비본부 임직원 등 총 1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비본부 '안전결의 대회'를 가졌다.

이날 결의대회는 안전의식 고취를 위한 안전목표 발표, 안전결의선언, 선서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결의대회는 정비본부의 핵심 가치인 'SAFETY FIRST'를 다짐하고 규정과 절차 준수 및 적극적인 의사소통을 통한 안전문화 정착을 도모하기 위해 시행됐다.

행사에 참석한 아시아나항공 장영일 정비본부장은 “’안전제일’의 가치를 통해 2019년 회사 경영방침인 ‘수익역량확대’에 일조하겠다”며, “아시아나항공은 앞으로도 고객들을 안전하게 모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안전분야에 접목해 안전 운항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특히, 2017년 구현한 ‘정비결함 분석 시스템’을 한층 발전시켜 '예방정비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예방정비시스템'은 기존의 분석 시스템에 항공기 결함 관련 예측 사항과 정비 이력에 대한 자료를 반영해 신속한 정보 검색과 분석을 가능케 해 정비 정확도와 신뢰성을 높이는 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