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네이버, 로봇 연구개발 및 사업추진 MOU 체결
LG전자-네이버, 로봇 연구개발 및 사업추진 MOU 체결
  • 이슈엠
  • 승인 2019.01.31 0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S 2019에서 양사 부스 서로 방문해 협력방안 모색

LG 로봇에 네이버 ‘xDM’ 적용한 로봇 등 공동 연구개발...관련 사업도 추진
(왼쪽부터) LG전자 노진서 로봇사업센터장, 네이버랩스 석상옥 헤드 / LG전자
(왼쪽부터) LG전자 노진서 로봇사업센터장, 네이버랩스 석상옥 헤드 / LG전자 제공

LG전자(www.lge.co.kr)와 네이버랩스(www.naverlabs.com)가 로봇 분야의 연구개발과 사업추진을 위한 사업협력(MOU)을 맺었다.

LG전자와 네이버랩스는 30일 경기 성남시에 위치한 네이버랩스 본사에서 LG전자 노진서 로봇사업센터장, 네이버랩스 석상옥 헤드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LG전자가 개발하는 다양한 로봇에 네이버의 ‘xDM(eXtended Definition & Dimension Map)’을 적용하는 등 로봇 관련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관련 사업도 추진한다. ‘xDM’은 네이버가 자체 개발한 고정밀 위치·이동 통합기술플랫폼이다.

앞서 LG전자와 네이버랩스는 이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서 양사의 전시부스를 서로 방문하며 협업 방안을 모색했고, 이번에 본격적인 사업협력을 위해 업무협약을 맺게 됐다.

LG전자는 CEO 직속의 ‘로봇사업센터’가 네이버랩스와 협력한다. 이 조직은 지난해 말 조직개편에서 새로운 로봇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하는 등 로봇 관련한 사업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신설됐다.

네이버랩스 석상옥 헤드는 “CES 2019에서 협의한 내용을 구체화시킨 이번 MOU를 통해 양사가 새로운 기술 혁신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LG전자와 함께 기술과 일상생활의 거리를 좁혀 로봇 기술이 보다 널리 쓰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노진서 전무는 “LG전자가 로봇을 개발하며 축적해온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등의 핵심기술을 네이버의 강점인 소프트웨어 플랫폼과 융합시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는 로봇을 개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는 고객의 더 나은 삶을 위해 가정용 로봇, 안내 로봇, 청소 로봇, 웨어러블 로봇, 산업용 로봇 등 다양한 분야에서 로봇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LG전자는 고객을 위한 더 풍부하고 전문적인 서비스 제공과 제품 개발을 위해 오픈 이노베이션 관점에서 경쟁력을 갖춘 기업들과 다양한 영역에서 전략적으로 협력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