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한화손보-현대차, 국내 최초 '인슈어테크' 손해보험사 설립한다
SKT-한화손보-현대차, 국내 최초 '인슈어테크' 손해보험사 설립한다
  • 이석호
  • 승인 2019.01.31 0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데이터 등 ICT 융합한 국내 최초 ‘인슈어테크’ 손해보험사 설립 본격화

주행거리∙운전습관 등 고객 데이터 분석해 운전한 만큼만 보험료 내는 상품개발

반송보험 ∙ 펫보험 등 생활 밀착형 상품도 기획

실시간 AI 상담사, 모바일 원터치 가입∙해지 등 고객 편의 확대 기대
박정호 SK텔레콤 대표 / SK텔레콤 제공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한화손해보험(대표 박윤식, www.hwgeneralins.com), 현대자동차(대표 이원희, www.hyundai.com)와 손잡고 신규 손해보험사 설립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3사는 30일 오후 금융위원회 예비인허가를 획득하고 설립 작업을 본격화했다.

이르면 하반기 설립 예정인 신규 보험사는 국내 최초의 인슈어테크(InsurTech) 손해보험사가 될 전망이다. 인슈어테크는 보험(Insurance)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빅데이터 • AI 등 ICT를 활용해 기존 보험사업을 혁신하는 것을 말한다. 인슈어테크는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글로벌 금융 트렌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중국의 평안보험은 알리바바, 텐센트와 합작해 인터넷 보험사인 중안보험을 설립했으며, 일본의 소프트뱅크는 중안보험 조인트벤처에 1억 달러를 투자하고 있다. 미국의 신생 보험사 ‘레모네이드’는 AI 기술을 이용한 챗봇을 도입해 보험가입 및 보험금 수령 과정을 어플리케이션만으로 가능하도록 했다.

‘디지털 혁신 보험사’로 자리매김할 신규 보험사는 설립에 참여한 각 사가 보유한 데이터를 활용해 ▲운전자보험 ▲반송보험 ▲여행보험 ▲펫(Pet)보험 등 다양한 생활 밀착형 상품들을 선보일 계획이다.

신규 보험사는 가장 먼저 고객의 주행거리 • 운전습관 등을 분석해 실제로 차량을 운행한 만큼만 보험료를 납부하는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실시간 운행정보 및 운전습관 분석 기술도 적용해, 안전운전을 하는 고객에게는 추가 할인 혜택도 제공 예정이다.

고객 편의성도 향상된다. 상품 가입 절차를 간소화해 고객은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모바일로 상품 가입을 할 수 있다. 신규 보험사는 AI 상담사 기반의 24시간 고객센터도 운영해, 실시간으로 고객의 목소리를 듣고 문제점을 해결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이번 보험사 설립을 계기로 현대자동차와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모색한다. 양사는 고객 라이프스타일 변화 등 각 사가 보유한 데이터를 분석해 고객 혜택을 높일 수 있는 생활밀착형 상품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또한, 벤처 • 스타트업에게 참여 기회를 제공하는 개방형 보험 플랫폼도 구축할 예정이다.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아이디어가 유입되면, 참신하고 혁신적인 상품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스타트업 투자사인 알토스벤처스는 설립 전 단계임에도 불구하고 이례적으로 선투자를 결정했다.

SK텔레콤 장유성 AI/모빌리티 사업단장은 “ICT를 기반으로 한 신규 상품들은 보험산업에 신선하고 혁신적인 변화를 불러올 것”이라며, “높은 보험료와 중장기 가입기간을 부담스러워 했던 고객들에게 보다 다양하고 합리적인 선택지를 제공함으로써 보험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편의를 증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