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銀, 서울역 인근 무료급식소서 설맞이 봉사활동 실시
수출입銀, 서울역 인근 무료급식소서 설맞이 봉사활동 실시
  • 이석호
  • 승인 2019.01.30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사진 맨오른쪽)이 29일 임직원들과 함께 서울역 인근 무료급식소 '따스한 채움터'을 찾아 노숙인들을 대상으로 배식 봉사를 하고 있다. 수출입은행 제공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사진 맨오른쪽)이 29일 임직원들과 함께 서울역 인근 무료급식소 '따스한 채움터'을 찾아 노숙인들을 대상으로 배식 봉사를 하고 있다. 수출입은행 제공

한국수출입은행(www.koreaexim.go.kr, 은행장 은성수, 이하 ‘수은’)은 설 명절을 앞둔 29일 서울역 인근 무료급식소 ‘따스한 채움터’에서 배식 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봉사에 참가한 ‘수은 희망씨앗 나눔 봉사단’ 30여 명은 급식소를 찾은 노숙인 등에게 밥과 반찬 등을 배식하고, 설거지 등 명절을 앞둔 급식소의 분주한 일손을 도왔다.

은성수 행장은 “가족과 함께 맞이하는 설 명절인데도 거리에서 차가운 바람을 맞으며 설을 보내는 이들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노숙인들이 다시 시작할 수 있는 힘을 얻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봉사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수은은 2012년부터 ‘따스한 채움터’에 급식재료비 등을 후원해왔으며, 다가오는 설 연휴기간 동안에도 취약계층에 급식이 이어질 수 있도록 후원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