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주요 사업장서 '복조리 걸기' 행사 진행
대한항공, 주요 사업장서 '복조리 걸기' 행사 진행
  • 이석호
  • 승인 2019.01.29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해 맞아 고객들의 행복을 기원하고 우리 전통의 세시풍속을 알리기 위해 지난 2008년부터 12년째 행사 이어져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대한항공 카운터에서 객실승무원과 승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대한항공 제공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대한항공 카운터에서 객실승무원과 승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이 만복 가득 담긴 복조리로 고객 여러분의 행운(幸運)을 기원합니다.'

대한항공은 황금 돼지의 해를 맞아, 1월 28일부터 2월 10일까지 국내 사업장에 복조리를 걸고 고객들의 건강과 행운을 기원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대한항공 ‘복조리 걸기’ 행사는 지난 2008년 시작해 올해로 12년째를 맞았다. 설날에 마련한 ‘복(福)조리’로 쭉정이는 거르고 소중한 알곡 같은 복만 취하기를 바라던 조상들의 소박한 미풍양속을 보존하려는 의미에서 시작된 행사다.

이번 복조리는 국내공항 대한항공 탑승수속 카운터·라운지, 서울 강서구 공항동 소재 본사 및 서소문 사옥, 대한항공 산하 국내 호텔 등 총 38곳의 접객 사업장에 걸게 된다.

대한항공 ‘복조리 걸기’ 행사에 사용되는 복조리는 ‘복조리 마을’로 유명한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 구메마을에서 제작한 것으로 경기도 지정 복조리 제작자인 박성수 씨가 만든 것이다.

한편, 대한항공은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문화를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복조리 걸기 이외에도 세계 유수 박물관에 한국어 안내서비스 후원을 하고 있으며, 해외에서 근무하는 외국인 직원들을 초청해 한국 문화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런코리아 프로그램’ 등과 같이 우리의 우수한 문화를 국내외로 전파하는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