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밀화학, 고용노동부 선정 '청년친화 강소기업' 뽑혀
한미정밀화학, 고용노동부 선정 '청년친화 강소기업' 뽑혀
  • 이석호
  • 승인 2019.01.09 0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 임금-워라밸-고용안정 3개 부문서 우수한 평가 받아
한미정밀화학 경영진과 최근 입사한 신입사원들이 함께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한미정밀화학 제공
한미정밀화학 경영진과 최근 입사한 신입사원들이 함께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한미정밀화학 제공

한미약품 계열사 한미정밀화학(대표 장영길)이 고용노동부가 선정한 ‘청년친화 강소기업’에 뽑혔다.

청년친화 강소기업은 ▲임금 수준 ▲일과 생활의 균형 ▲고용 안정 등 3개 부문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은 기업을 고용노동부가 각각 선정해 시상하는 제도로, 선정된 기업은 고용창출 장려금 지원 우대 등 청년 채용을 위한 여러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번 청년친화 강소기업에 선정된 기업은 총 1,127개로, 한미정밀화학은 고용노동부 심사 기준인 3개 부문 모두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1,127개 기업 중 3개 부문 모두를 석권한 기업은 300개 회사 뿐이다.

한미정밀화학은 유연한 근무 문화 구축을 위해 선택시간제, 탄력근무제를 시행하는 한편, 전 임직원이 함께 영화를 관람하는 ‘감성 UP-DAY’를 운영하고 있다.

또 직원 본인과 자녀를 위해 학자금을 지원하고, 언제든지 읽고 싶은 도서를 대여해 주는 북 카페 등을 운영 중이다. 아울러 청년 채용을 확대하기 위해 대학생 장기 인턴십 프로그램 및 일∙학습 병행제 등 정부의 다양한 지원 사업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한미정밀화학 임종민 감사는 “직원들의 워라밸(Work & Life Balance) 향상에 집중해온 노력을 인정받은 것 같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임직원들을 위한 복지제도를 다양하게 운영하고, 청년 채용을 위해 지역 대학교와의 협력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1984년 설립된 한미정밀화학은 2006년 무균원료 부문에서 미국 FDA 실사에 성공해 국내 원료의약품 제조사 중 처음으로 미국 시장에 진출한 회사로, 2007년 준공된 원료의약품 합성공장은 미국과 독일, 호주, 일본 등 당국으로부터 GMP 제조 시설 적합 인증을 받아 현재 약 40개 국가에 원료의약품을 수출하고 있다.

한미정밀화학은 경기도와 경기고용노동지청이 각각 선정하는 일자리 우수기업(2009년)과 일家양득 최우수기업(2016년)에도 선정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