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성심병원·한림화상재단, 2019 몸짱소방관 달력 기부금 전달식 개최
한강성심병원·한림화상재단, 2019 몸짱소방관 달력 기부금 전달식 개최
  • 이석호
  • 승인 2018.12.28 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림대학교한강성심병원 제공
한림대학교한강성심병원 제공

한림대학교한강성심병원(병원장 전욱)과 사회복지법인 한림화상재단(이사장 윤현숙)은 지난 26일 서울 영등포구 한림대학교한강성심병원에서 ‘2019년 몸짱소방관 달력 기부금 전달식’을 개최했다.

행사에서는 전욱 한림대학교한강성심병원장, 윤현숙 한림화상재단 이사장, 서울소방재난본부 관계자, 김준완 GS SHOP 상무 및 오중석 사진작가 등 30여 명이 참석해 환자에게 기부금 및 치료금을 전달하고 병동을 방문하며 응원메시지를 전했다.

이번에 서울소방재난본부가 한림화상재단에 전달한 기부금은 약 9천만 원으로, 지난 11월부터 판매된 2019년 몸짱소방관 달력 1만 2209부의 수익금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사랑의 열매) 연합모금 등이 더해진 금액이다. 기부금은 저소득 화상환자들의 의료 및 재활치료비로 지원될 예정이다.

한림화상재단은 2014년부터 서울소방재난본부 소방관들과 몸짱소방관 달력을 만들고, 수익금 전액을 저소득 가정 화상환자들의 의료 및 재활치료비로 지원하고 있다. 몸짱소방관 달력은 지난 4년간 총 4만 2529부가 판매됐으며, 기부금으로 4억 2천만 원 정도가 모여 이제껏 총 96명의 저소득 화상환자에게 전달됐다.

올해 제작된 2019 몸짱소방관 달력은 지난 5월 개최된 ‘제 7회 서울시 몸짱소방관 선발대회’ 출신 소방관 12명과 오중석 사진작가의 재능기부를 통해 만들어졌다.

초기 달력제작 비용 및 판매 수수료는 쇼핑몰 GS SHOP가 지원했으며, 사회적기업 두손컴퍼니가 배송을 맡았다. 판매는 온라인 스토어(GS SHOP, 텐바이텐)와 오프라인 스토어(텐바이텐 대학로점, 건대점, 일산점, 고양점 및 교보문고 핫트랙스 서울 12개 지점, 분당점, 천안점, 대구점)에서 진행됐다.

한림화상재단 윤현숙 이사장은 “몸짱소방관 달력을 통해 치료가 필요한 어려운 화상환자에게 희망을 선물하게 됐다”며, “시민들과 함께한 나눔 실천이 화상 환자의 건강한 회복을 돕는 의미 있는 사업에 쓰일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한림대학교한강성심병원은 최근 환자와 고객에게 따뜻한 위로를 전달하는 ‘We路캠페인’을 론칭하고 다채로운 행사와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또한, 한림화상재단은 화상 경험자의 신체적·심리적·사회적 회복을 지원하며 화상 경험자의 희망찬 미래를 선도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