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전기자전거 공유로 ‘마이크로 모빌리티’ 시대 연다
카카오모빌리티, 전기자전거 공유로 ‘마이크로 모빌리티’ 시대 연다
  • 이석호
  • 승인 2018.12.05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천리자전거, 알톤스포츠와 MOU, 제조업-IT업계 힘모아 단거리 이동 수요 해결 앞장

지자체와도 협력해 도심의 새로운 교통 인프라 구축, 국내 마이크로 모빌리티 시장 선도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좌) 카카오모빌리티 정주환 대표, (우) 삼천리자전거 신동호 대표 /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카카오모빌리티와 국내 대표 자전거 제조 기업이 힘을 모아 국내 마이크로 모빌리티 시대를 본격적으로 연다.

카카오모빌리티(대표 정주환)는 국내 자전거 시장의 대표 기업인 삼천리자전거(대표 신동호), 알톤스포츠(대표 김신성)와 “전기 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위한 업무 협약”을 맺고 내년 1분기에 전기 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선보여 단거리 이동 수요를 해결하는 새로운 교통 인프라를 구축하겠다고 5일 밝혔다.

제휴 3사는 복잡한 도심의 새로운 교통 인프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협력함으로써 자동차 사용으로 인한 대중교통의 혼잡도를 줄이고, 원하는 거리만큼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마이크로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삼천리자전거와 알톤스포츠의 전기 자전거를 활용해 내년 1분기 중 시범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며, 하반기에는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시범운영 지역 선정을 위해 지자체와 협의 중에 있다.

전기 자전거 공유 서비스가 출시되면 단거리 이동 수요가 다수 해소될 전망이다. 사용자들은 대중교통이 닿지 않는 단거리 목적지로 이동하거나, 지하철-버스 등 대중교통을 타기 위한 이동 구간에서 이동 수단에 제약을 받는 경우가 많았다. 전기 자전거 공유 서비스가 도입되면 목적지에 상관없이 중/단거리 이용이 매우 용이해진다.

또한, 일반 자전거와 달리 전기 모터를 탑재한 PAS(Pedal Assist System) 방식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으며, 원하는 시간만큼 사용이 가능해 이동 편의성을 증가시킨다. 원하는 이동 구간, 시간에 관계없이 이용할 수 있기에 도시의 공원, 천변 등을 즐기는 레포츠용으로도 활용할 수 있어 이동 수단을 넘어 레저 문화 형성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 T를 통해 전기 자전거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자전거 도로 운행법 요건에 부합되는 전기 자전거에 한해 서비스한다는 계획이다. 전기 자전거 배터리 충전, 주요 지역 재배치, 자전거 주차 등 제반 사항에 대해서는 각 지자체와 함께 협력해 준비해 나갈 예정이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자전거 대표 기업들과 힘을 모아 전기 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시작, 국내 마이크로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을 함께 만들어 간다는 것에 큰 의미를 두고 있다”며, “택시와 내비로 대표되는 기존 자동차 기반의 이동을 넘어 마이크로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임으로써 국내 모빌리티 시장에 중, 단거리 이동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구축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