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올 가을 해외여행 혜택 보따리 푼다
현대카드, 올 가을 해외여행 혜택 보따리 푼다
  • 이석호
  • 승인 2018.09.10 2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행 준비에 필요한 혜택인 숙박과 렌터카 예약 시 할인 제공

미국, 영국, 일본의 세계적인 수준의 현대미술관 무료 관람(~10/31, 플래티넘 전용)

유럽 9개 지역에 위치한 프리미엄 아웃렛 VIP카드(10% 추가 할인) 현장 발급(~10/1)
현대카드 제공
△현대카드 제공

현대카드(대표 정태영)가 올 가을 해외여행을 계획 중인 고객들을 위한 혜택을 정리해 소개했다. 여행 준비에 필요한 혜택부터 여행지에서 즐길 수 있는 혜택까지 다채롭다.

우선, 현대카드는 전 세계 호텔 예약 사이트 ‘아고다(Agoda)’와 함께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다음 달 31일까지 행사 전용 홈페이지(www.agoda.com/hyundaicard)를 통해 예약하면 숙박비의 최대 10%를 할인해 준다.

‘렌탈카스닷컴(Rentalcars.com)’에서는 현대카드 결제 시 차량 예약요금의 5%가 할인된다. 혜택 활용을 원하는 고객은 현대카드 홈페이지에 마련된 별도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접속 후 렌터카를 예약하면 된다.

현대카드는 해외 여행지에서 문화와 쇼핑 등 다양한 활동을 즐기고자 하는 고객들을 위한 특별한 서비스도 제공한다.

현대카드는 세계적인 현대미술관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는 ‘글로벌 뮤지엄 패스(Global Museum Pass)’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현대카드 플래티넘 급 이상 카드를 소지한 고객은 뉴욕 현대미술관(MoMA)과 런던 테이트 모던(Tate Modern), 테이트 브리튼(Tate Britain), 도쿄 모리미술관(Mori Art Museum)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각 미술관 내 지정된 안내데스크에 소지한 카드와 신분증을 제시하면 된다.

현대카드 전 고객을 대상으로 한 프리미엄 아웃렛 할인 혜택 역시 유용하다. 현대카드는 런던, 파리, 바르셀로나 등 유럽 내 9개 지역에 위치하고 있는 '더 비스터 빌리지 쇼핑 컬렉션(The Bicester Village Shopping Collection)’ 아웃렛과 함께 VIP 카드 현장발급 행사를 진행한다. 해당 아웃렛에서 VIP 카드를 현장 발급 후 이를 제시하면 결제금액의 10%가 추가 할인된다. 이 행사는 오는 10월 1일까지 이어진다.

특별한 여행 혜택을 제공하는 카드를 활용하는 것도 좋다.

지난 달 출시되어 큰 인기를 모으고 있는 ‘현대카드 the Green’은 해외 현지 결제와 항공사, 여행사, 면세점 등 여행 관련 사용처에서 파격적인 5% M포인트 적립 혜택이 주어진다. 또, 전 세계 800여 곳의 공항라운지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Priority Pass’와 인천국제공항 무료 발레파킹서비스 역시 활용 가능하다.

현대카드의 여행 특화 상품인 ‘현대카드T3 Edition2’는 기본적인 항공 마일리지 적립 혜택과 함께 ‘모바일 해외데이터 로밍 1일 사용권’과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교통할인권(공항철도 할인권, 리무진 할인권 등에서 택1) 등을 제공한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이번에 소개한 혜택들은 추석 등 올 가을 연휴에 해외여행을 계획 중인 고객들에게 유용한 혜택들”이라며, “특히, 해외여행 특화 혜택을 제공하는 상품을 잘 활용하면 더욱 경제적으로 여행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현대카드 홈페이지(www.hyundaicard.com)를 참고하면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